한국 도로의 정확한 역할을 알리기 위한 의견 모음이 필요합니다

2020년 08월 30일 Jisho님의 일기를 기점으로 도로에 대한 확실한 번역에 대한 논의를 작성했습니다 대한민국 도로 위계에 관한

현재 오픈스트리트맵 위키의 1차 도로 라고 적힌 위키페이지를 포함 모든 도로문서는 제가 번역하여 작성한것이며 2019년부터 작성을 시작했지만 그때의 저는 한국 OSM 유저분의 의견을 모아두지않고 원문을 그대로 직역해서 작성된 것이므로2023년 현재 다시 문제점 없이 많은 유저분들의 의견을 모아서 위키 내용을 보강할 생각입니다…!

2023년 01월 30일 24시에 더 이상의 의견이 없으면 현재의 의견과 함깨 오픈스트리트맵 제단의 본고장인 영국의 기준틀을 잡아 위키에 작성할 생각입니다

1차 도로란 영국의 A시리즈인 즉 일반국도에 해당되는 94번까지의 해당합니다.

2차 도로란 영국의 B시리즈인 즉 지방도인 1139번가지의 해당하지만 완전한 의견 수립전까지의 그외 시, 군, 구의 도로는 포함하지 않습니다.

고속화도로란 70이상의 속도의 설계 및 표시되어있는 도로를 포함합니다.

2 Likes

모처럼 아주 흥미롭고 또 중요해 보이는 주제를 던져 주셔서 반갑습니다.
이전 번역이나 혹은 논의 같은 것에 대해 알 리가 없는 저 같은 사람을 위해서, 정확히 어떤 것을, 어떻게(어떤 방향으로?) 하시려는 것인지 조금 더 풀어 주시면 보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하면서 의견도 나누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모쪼록 좋은 토론과 결과가 있기를 바래 봅니다. ^^

내일쯔음 주로 많이 사용하는 것을 중심으로 댓글에 남길 생각입니다!

2 Likes

한국 도로의 정확한 이름의 표시를 결정한다는 말은 제가 본문에서도 남겼던 “번역하여 작성한것” 을 그대로 오픈스트리트맵 위키에서 정확하게 정의를 내린것이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누군가 갑자기 도로를 전부 마음데로 편집해도 이게 맞나? 이게 맞는 행동으로 받아지는 경우가 있을겁니다

그래서 많은 유저분들이 남기신 의견을 모두 모아서 앞으로의 혼선은 없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아래 예시처럼 댓글또는 작성글을 작성하고 충분한 의견이 모아진 후 최종으로 확정된 의견을 투표를 통해 위키 페이지를 보강할 계획입니다

또한 도로와 관련된 신호등. 교차로 등의 의견도 가능하며 자료공유도 위키페이지 보강의 활용이 됩니다

나는 1차도로는 국도로 사용하여야하며 국도에는 무조건 무엇이 있어야한다 또한 고속화도로와는 별개다

모든 도로에는 신호등을 넣어야한다 또한 추후의 버스노선을 위해 정확하게 나늬어야 한다

일단 도로의 위계를 나누는 여러가지 방법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겠네요…
OSM 지도라는 것이 사용자들에 의해 가꿔지는 지도라는 점을 주목할 때, 국도나 지방도와 같이 법적인 위계에 얽매이기보다(어차피 이런 노선들은 따로 속성을 부여하는 것 말고 Relation으로 태그할 수도 있으니까요) 저 일기에서 언급되었듯 직관적으로 드러나는 형태로 도로의 위계를 구분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을 바탕으로 도로를 분류하는 방법을 적어보자면,

  1. 먼저 motorway와 trunk는 위의 일기에 언급된 대로 구분하는 것이 좋아 보입니다. 이 둘과 나머지의 가장 큰 차이점은 교통 흐름이 교통 시설에 의해 통제되느냐 아니냐(단속류 vs 연속류)로 구분되기 때문입니다(물론 예외도 있지만 일단 넘어가겠습니다).

  2. 이외의 도로에 대해서는, 가령 도로의 차선 수나 도로 폭, 소통량 등이 그 기준이 될 수 있으며, 저는 그 중에서도 이용자들이 확인하기 쉬운 차선 수로 기준을 세워 구분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차선이 그려져 있지 않은 기타 도로에서는 도로 폭을 기준으로 하구요.

다른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궁금하네요.

1 Like

한국에서 사용하고 있는 도로의 종류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일단 그런 배경지식 부터 알아야 할 것 같습니다.
다른 나라보다 한국에서 사용하는 도로의 기준을 이해하고 osm 기준을 이해해야 토론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 Likes

(흔히 '도로’는 '차도’와 ‘인도’ 등을 합쳐서 공식적인 길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나 '도로’를 '차도’와 같은 뜻으로 받아들이는 사람이 꽤 있어 헷갈리지 않도록 되도록 ‘길’(도로), ‘찻길’(차도) 같이 쓰도록 하겠습니다.)
저도 '길’을 편집할 때마다 기준이나 분류 지점이 또렷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자주 한 사람으로써 아주 의미있는 문제제기라고 생각하고 그래서 무척 반갑게 받아들입니다.
하지만 막상 논의를 할 것을 생각해 보면 (적어도 제가 보기에는)여러가지로 참으로 막막한 문제이기도 하다는 생각입니다.

가장 먼저, OSM 위키 문서에서 갈래지은 기준에 대해 알아야 수긍을 하든 비판을 하든 할 텐데 그게 쉽지가 않습니다.
OSM 위키에서 얘기하는 motorway, trunk, primary, secondary 등이 썩 와 닿지가 않습니다.
대충은 규모와 주 쓰임새를 위주로 갈래지은 것이 아닌가 짐작을 하는데, 막상 우리나라에 적용해 보면 그 기준이 명확하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이는 어쩌면 마을을 중심으로 살아온 동양 혹은 농경 문화권과 달리 길을 중심으로 발달한 서양 문화권의 차이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나마 도시에 가까운 곳은 도로가 사람 사는 규모나 경제 활동 등을 감안해서 발달하기에 그나마 덜한 것 같은데 좀 시골 지역에서는 참 쉽지가 않습니다.

여튼, 우리나라 길(특히 찻길) 체계를 이해하기 위해 몇 가지 자료를 덧붙이겠습니다.

1 Like

2023년 01월 30일 24시까지 더 이상의 의견이 없으면 현재 의견으로 작성하겠습니다 :raised_back_of_hand:

저도 다른 분의 의견을 기다리면서 눈치를 보고 있습니다만, 논의의 지점을 조금 좁혔으면 싶은 생각입니다.
위에 잠깐 썼다시피 너무 포괄적이고 방대한 문제라 어떤 얘기를 꺼내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

  • 다른 분들도 논의가 아니더라도 의견, 생각이라도 주시면 좋겠습니다. ^^